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32.3℃
  • 흐림서울 26.5℃
  • 대전 26.6℃
  • 흐림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30.7℃
  • 흐림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9.3℃
  • 흐림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1.9℃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8.3℃
  • 흐림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생활상식

식품의약품안전처, 아이들을 위한 해열소염진통제, 안전하게 사용하기

  • 기자
  • 등록 2023.11.19 15:29:02
  • 조회수 5

 

국회시도의정뉴스 기자 | 아이들이 열이 날 때 사용하는 해열소염진통제, 종류가 많아 선택이 어려우셨죠?

 

적절한 의약품을 선택하여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선택과 사용을 위한 정보를 자주 묻는 질문과 함께 설명드립니다. 우리아이 안전을 위해 해열소염진통제 복약 길라잡이를 꼭 확인하세요!

 

Q. 해열소염진통제는 언제 사용하나요?

 

해열제는 보통 아이의 평균체온보다 1°C이상 높거나 38℃ 이상이면 열이 있다고 판단하고, 사용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Q. 해열소염진통제 종류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 소아가 사용해도 되는 해열제

-아세트아미노펜

소아에서 우선 권고되는 해열진통제로 생후 4개월부터 사용 가능합니다.

소화기 장애, 신장 장애 등의 부작용이 적으나 항염효과는 없습니다.

 

Q. 해열소염진통제 종류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 소아가 사용해도 되는 해열제

- 이부프로펜

해열 진통 효과에 염증완화 효과도 있어 염증으로 열이 나는 경우 많이 사용됩니다.

'부작용'

· 소화기 증상

· 신장애

 

- 덱시부프로펜

이부프로펜을 개선하여 위장장애를 줄인 약입니다.

'부작용'

· 소화기 증상

· 신장애

 

Q. 해열소염진통제를 사용 할 때 주의할 점은 무엇인가요?

 

소아는 소아용 약을 사용해야 합니다! 그리고 응급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소아에게 사용할 수 있는 소아용 해열제를 구비합니다.

 

Q. 해열소염진통제를 교차복용해도 되나요?

 

교차복용은 두 종류의 해열제를 동시에 복용시키는 것이 아니라, 2시간 이상의 간격을 두고 두 종류의 해열제를 번갈아 복용시키는 것입니다.

 

Q. 해열소염진통제를 교차복용해도 되나요?

 

해열제를 복용시켰는데도 복용 후 2시간 후에도 발열이 지속될 때는 다른 성분의 해열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Q. 해열소염진통제를 교차복용 할 때 주의할 점은?

 

이부프로펜과 덱시부프로펜은 같은 계열로 교차복용을 할 수 없습니다.

대부분 한 종류의 해열제만 사용해도 아이의 상태를 개선해줄 수 있으므로, 꼭 필요한 경우 두 종류의 해열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권장 용량보다 많이 쓰기 쉽기 때문에 전문가에게 상담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Q. 해열소염진통제를 사용했을 때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은 어떤 것이 있나요?

 

비교적 안전한 약이지만 간독성, 신독성 등 심각한 부작용이 드물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일반적인 병원균 감염 외에 종양 등 다양한 발열 원인이 있습니다.

꼭 해열제 사용이 필요한지 판단하고 사용하고, 발열 원인의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기 위해 병원에서 진료를 받으세요.

 

마지막으로 꼭 기억하세요!

아래의 상황에서는 해열제를 사용하고, 즉시 병원에 가야합니다.

 

1. 39℃ 이상으로 열이 나고 아이가 힘들어할 때

* 3개월 미만 소아의 경우 38℃

2. 40.5℃ 이상으로 열이 날 때

3. 심질환, 영양부족, 수술 후 등 발열이 아이에게 해가 되는 경우

4. 열성 경련을 겪는 아이

 

한번 더 확인하세요!

 

Ⅴ 꼭 해열제 사용이 필요한지 판단하고 사용하세요.

Ⅴ 소아에게는 아세트아미노펜, 이부프로펜, 덱시부프로펜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 6개월 이하의 소아는 아세트아미노펜

Ⅴ 소아용 해열제를 사용하고 용량에 주의합니다.

Ⅴ 교차복용 시 잘못된 사용, 과량복용 등을 예방하기 위해 전문가와 상담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뉴스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