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2℃
  • 흐림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2.9℃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9.7℃
  • 흐림제주 23.1℃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8.0℃
  • 구름많음금산 18.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전북

전북 암 발생률 전국 도 가운데 1위, 대책 마련 시급

전북 치매 유병률 전국 최고 수준에 달해

 

국회시도의정뉴스 박미영 기자 | 전라북도의회 박용근 의원(장수)은 3일 진행된 복지여성보건국 소관 상반기 주요업무보고를 통해 각종 질병에 따른 발병률 및 사망률의 감소와 건강지표 향상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라북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에서 제공한 ‘2022년 전라북도 공공보건의료 지표통계집’을 검토한 결과, 전라북도는 2019년 기준 암 발생률이 인구 10만 명당 304.2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295.8명)보다 높고, 전국 16개 광역시·도 중에서는 부산(313.3명) 다음으로 높으며, 9개 도 중에서는 가장 높은 상황이다. 치매 유병률은 2021년 기준 11.7%로 나타났고, 이는 전국 평균(10.3%)보다 높으며, 전국 16개 광역시·도 중에서는 3번째로 높다.


또한 3대 질병(암, 심장질환, 뇌혈관질환)에 따른 사망률은 도내 시군별로 격차를 나타냈다. 2021년 기준 인구 10만 명당 암 사망률은 순창군이 105.4명으로 가장 높은 반면 임실군이 65.1명으로 가장 낮았다. 심장질환 사망률은 진안군이 44.6명으로 가장 높았고 임실군이 16.8명으로 가장 낮았다. 반면 뇌혈관질환 사망률은 임실군이 28.7명으로 가장 높았고 장수군이 8.8명으로 가장 낮았다.


이에 박 의원은 “도내 암 발생률 등이 타 시도에 비해 높고 시군별로도 격차가 나타난다”고 지적하면서 “암 발생률, 3대 질병에 따른 사망률 등을 감소시키고 심·뇌혈관질환을 예방 관리하기 위해서는 시군과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원인 규명 및 지역사회의 특성을 분석한 적절한 대책 마련의 시급함을 촉구했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의회]